자료실

홈 > 정보마당 > 자료실
소상공인 세금 체납 처분 6월까지 유예

첨부파일

세금 체납 500만원 미만인 소상공인, 영세사업자에 대한 압류, 납부 독촉 등의 징수 행위가 6월 말까지 미뤄집니다.

국세청은 지난 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지원하는 차원에서 체납액이 500만원 미만인 경우 체납 처분을 6월 말까지 유예한다고 밝혔습니다.

발표된 내용을 살펴보면, 압류된 이들의 부동산 매각을 보류·중지하고, 새로운 압류나 전화·문자 독촉 등 모든 체납 처분을 6월 말까지 미룹니다. 이미 압류한 신용카드, 거래처 매출채권에 대해서도 신청을 받아 적극적으로 압류 해제를 검토할 방침입니다.

체납 규모가 5백만원 이상이라도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납세자는 홈택스(www.hometax.go.kr)를 통해 체납 처분 유예를 신청할 수 있습니다.

아울러 국세청은 당초 이달 2020년 1분기 500만원 이상 신규 체납자 15만6천여명의 정보를 한국신용정보원에 제공할 예정이었지만, 체납 자료 제공도 6월 말까지 연기하기로 했습니다.